&#39;레블뢰 선봉&#39; <b>음바페</b>-포그바, 러시아서 만든 WC 역사 '레블뢰 선봉' 음바페-포그바, 러시아서 만든 WC 역사 (조선일보)
킬리안 음바페와 폴 포그바가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새로운 기록을 만들었다. 프랑스는 16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서 크로아티아에 4-2로 승리했다. 프랑스는 전반 18분 만주 ...
펠레 &quot;<b>음바페</b> 때문에 축구화 다시 신어야겠네&quot; 펠레 "음바페 때문에 축구화 다시 신어야겠네" (조선일보)
프랑스의 10대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사진〉는 이번 대회 7경기에 모두 출전해 4골을 터뜨렸다. 특히 토너먼트에서만 3골을 넣어 팀 우승에 크게 기여했다. 이 공로를 인정받아 16일 결승전 직후 FIFA(국제축구연맹)에서 영플레이어상을 받았다. 이번 대회 21세 ...
<b>음바페</b>, 펠레 후 60년 만에 최초…무서운 10대 축구스타의 탄생 음바페, 펠레 후 60년 만에 최초…무서운 10대 축구스타의 탄생 (중앙일보)
프랑스의 무서운 신예 킬리안 음바페가 월드컵 결승전에서도 골을 넣으면서 베스트 영플레이어상을 거머쥐었다. 음바페는 16일(한국시간)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 프랑스-크로아티아 경기 후반 20분 골을 기록했다. 이로써 음바페는 펠레 이후 60년 만에 ...
4골 <b>음바페</b>, 월드컵 영플레이어상 우뚝…&#39;내가 제일 잘나가!&#39; 4골 음바페, 월드컵 영플레이어상 우뚝…'내가 제일 잘나가!' (JTBC)
'19세 207일'의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가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4골을 터트리고 '영플레이어상'의 주인공이 되면서 '프랑스 아트사커'의 전성기를 이끌어나갈 확실한 기대주로 인정을 받았다. 음바페는 16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러시아 모스크바 ...
[월드컵 돋보기]<b>음바페</b>, 펠레의 길을 간다 [월드컵 돋보기]음바페, 펠레의 길을 간다 (경향신문)
음바페는 클래스와 차원이 다른 재능을 과시하며 메시와 호날두의 뒤를 이을 새로운 축구황제가 등장했다는 것을 전 세계 축구팬들에게 각인시켰다. 그는 월드컵 우승만으로도 이미 메시와 호날두를 넘어섰다. 음바페의 재능은 환상적이다. 폭발적인 스피드와 ...
[월드컵] 4골 <b>음바페</b>, 영플레이어상 우뚝…`내가 제일 잘나가!` [월드컵] 4골 음바페, 영플레이어상 우뚝…`내가 제일 잘나가!` (매일경제)
프랑스가 처음 우승한 1998년에 태어난 `월드컵 우승둥이` `19세 207일`의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가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4골을 터트리고 `영플레이어상`의 주인공이 되면서 `프랑스 아트사커`의 전성기를 이끌어나갈 확실한 기대주로 인정을 받았다.
&#39;19살 샛별&#39; <b>음바페</b>, 4골 터트리며 영플레이어상 수상 '19살 샛별' 음바페, 4골 터트리며 영플레이어상 수상 (SBS뉴스)
프랑스의 19살 샛별 킬리안 음바페가 러시아월드컵에서 4골을 터트리며 '영플레이어상'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음바페는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 결승전에서 후반 20분 쐐기골을 꽂으면서 프랑스의 4대 2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
펠레, <b>음바페</b>에게 &quot;10대 클럽 가입 축하해&quot; 펠레, 음바페에게 "10대 클럽 가입 축하해" (SBS뉴스)
축구황제' 펠레가 자신의 뒤를 이어 10대의 나이로 월드컵 결승전에서 골을 터트린 킬리안 음바페에게 축하의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음바페는 오늘(16일)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 월드컵 결승에서 후반 20분 쐐기 골을 넣어 ...
리네커 &quot;&#39;괴물&#39;<b>음바페</b>, 제 2의 호날두 될 것&quot; 리네커 "'괴물'음바페, 제 2의 호날두 될 것" (Goal.com)
1998년생으로 올해 만으로 19세인 음바페는 2017년 3월 어린 나이에 프랑스 성인 대표팀 데뷔전을 치르며 전 세계에 자신을 알렸다. 월드컵 이전까지 그저 프랑스 대표팀의 기대주로 불리던 그는 월드컵이 시작된 후 폭발적인 드리블을 뽐내며 단숨에 프랑스의 ...
바란 “<b>음바페</b>가 레알로 온다면 행복할 것” 바란 “음바페가 레알로 온다면 행복할 것” (Goal.com)
[골닷컴] 이하영 에디터 = “음바페는 19세라고 믿기지 않을 정도의 기량과 재능을 가졌다. 그가 레알 마드리드로 온다면 정말 행복할 것이다”. 프랑스 축구 국가대표팀 수비수 라파엘 바란이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우승한 후 인터뷰에서 대표팀 동료 음바페가 ...
카카, &quot;WC에서 <b>음바페</b> 보는 건 축복과 다름 없어&quot; 카카, "WC에서 음바페 보는 건 축복과 다름 없어" (Goal.com)
카카는 15일(한국시각)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 앞서 '골닷컴'을 통해 음바페를 호평했다. 인터뷰에서 그는 "음바페에 대해 우리가 말할 수 있는 것은 그의 빠른 발 그리고 그가 얼마나 빠르게 뛸 수 있는 지다"라고 운을 뗀 뒤, "음바페는 달리는 과정에서 컨트롤 ...
<b>음바페</b>, 러시아월드컵이 낳은 최고의 히트상품 음바페, 러시아월드컵이 낳은 최고의 히트상품 (한국일보)
킬리안 음바페(20ㆍ프랑스)의 시대가 개막했다. 음바페는 16일(한국시간) 막 내린 2018러시아월드컵에서 영플레이어상(만 21세 이하 최우수선수상)을 받았다.아르헨티나와 16강 전 멀티골, 크로아티아와 결승전 쐐기골 등 이번 대회에서 4득점으로 득점 공동 2 ...
러시아 월드컵 &#39;<b>음바페</b>&#39; 기록으로 재조명되고 있는 &#39;축구황제&#39; 펠레의 위엄 러시아 월드컵 '음바페' 기록으로 재조명되고 있는 '축구황제' 펠레의 위엄 (인사이트)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프랑스 축구의 차세대 에이스로 떠오른 킬리안 음바페가 '축구 황제' 펠레와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지난 15일(현지 시간)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서 프랑스가 우승컵을 들어 올린 가운데, 킬리안 음바페(19) 선수가 '영플레이 ...
4골 <b>음바페</b>, 영플레이어상 우뚝…&#39;내가 제일 잘나가!&#39; 4골 음바페, 영플레이어상 우뚝…'내가 제일 잘나가!' (문화일보)
프랑스가 처음 우승한 1998년에 태어난 '월드컵 우승둥이' '19세 207일'의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가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4골을 터트리고 '영플레이어상'의 주인공이 되면서 '프랑스 아트사커'의 전성기를 이끌어나갈 확실한 기대주로 인정을 받았다.
&#39;19세&#39; <b>음바페</b>와 &#39;25세&#39; 프랑스의 시대가 열렸다 '19세' 음바페와 '25세' 프랑스의 시대가 열렸다 (노컷뉴스)
결승전 역대 최연소 득점 2위(19세6개월)에 해당하는 기록. 1위는 1958년 스웨덴 월드컵 결승에서 17세8개월의 나이로 골을 넣은 펠레(브라질). 또 음바페는 펠레와 1970년 안토니오(브라질), 1982년 주세페 베르고미(이탈리아)에 이은 결승전 역대 최연소 우승 ...
[포커스] <b>음바페</b>, 호날두-메시도 못 가진 월드컵 품었다 [포커스] 음바페, 호날두-메시도 못 가진 월드컵 품었다 (축구 전문 미디어 스포탈코리아)
음바페는 이번 대회에서 가장 주목 받은 선수 한 명이었다. 폭발적인 스피드를 활용한 드리블 돌파, 박스 안에서 결정력까지. 19세라 믿기지 않을 만큼 놀라웠다. 역시 포스트 티에리 앙리라 불릴 만했다. 그러나 8강 우루과이, 4강 벨기에전에서 드러난 기행으로 ...
[인물파일] 프랑스 &#39;무서운 신예&#39; <b>음바페</b> [인물파일] 프랑스 '무서운 신예' 음바페 (YTN)
프랑스의 샛별, 19살의 킬리안 음바페가 러시아 월드컵에서 무려 4골을 터트리고 신인상인 '영플레이어 상'도 차지했습니다. 음바페는 러시아 월드컵에서 프랑스 축구의 역사를 수차례 새로 썼는데요. 프랑스 선수로는 가장 어린 나이에 월드컵에 출전한 데 이어, ...